DRCentre
시민기자단 기사

젠트리피케이션과 투어리스티피케이션

나성영


요즘 이슈가 되는 뉴스 중 하나는 정부의 부동산 투기 억제 정책이다. 투기의 주된 대상은 주거 공간인 아파트인데 아파트는 좁은 면적에 높은 건물을 지어 쾌적하고 효율적인 공간 활용으로 주택 부족문제를 해결하는 대안으로 제시되어 왔다.
하지만 공급이 충분한데도 불구하고 주택문제는 여전히 문제시되고 있다. 그 원인은 바로 아파트가 투자의 대상이 되고 소득을 바라는 이들에게는 좋은 투자처가 된 것이다.

이러한 아파트는 어떻게 지어 질까? 대부분 재개발, 재건축에 의해서 지어지는데 그 과정에서 많은 문제들이 발생을 하는데, 문제들의 대부분은 평생에 걸쳐 마련한 자신의 삶의 터전과 정든 마을과 내 땅, 내 집을 가지고 있다가 낯선 동네에서 내 집이 아닌 집을 임대하여 살아야 할 상황에 처하기도 하기 때문이다. 재건축, 재개발은 내 집, 우리 동네를 새롭게 많은 사람이 부러워하는 잘 사는 동네로 만들어 보고자 진행하지만 진행과정에서의 불협화음과 아파트 건축이 완료되고 나면 정작 아파트 건축의 주체였던 원주민은 이러한 갈등과 경제적인 문제로 거의 남지 않고 대부분 외지인들이 들어와 동네를 차지하는 것이 현실이다.


낙후되었던 지역에 주거환경이 개선되어지면 중·상류층이 구도심의 주거지로 유입이 되면서 그 혜택을 해당지역 사람들이 누리지 못하고 주거비용이 상승하므로 인하여 원주민들이 밀려나는 현상을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이라고 한다. 이 단어는 신사 계급을 뜻하는 ‘젠트리’에서 나온 말로 원래는 낙후된 지역에 외부인들이 들어와서 지역이 활성화 되는 현상을 뜻하지만 현재에는 외부인들로 인하여 본래 거주하는 원주민이 밀려나는 부정적인 의미로 쓰이고 있다.

이는 주거지역뿐만 아니라 구도심의 상업지역도 마찬가지이다. 신도심에 밀려 찾는 사람들이 줄어들게 되면 상권도 같이 이탈되어 임대료가 떨어지게 된다. 임대료가 저렴한 구도심에 독특하고 개성있는 상점, 또는 예술가들이 하나 둘 모여 독특한 문화나 거리가 형성되면 이러한 곳이 입소문 등을 통하여 유명세를 타게 되어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게 되는데, 이에 따라 대규모 업체 등도 유입되고 그러면서 임대료도 올라 결국 처음 문화를 만들었던 소규모의 가게나 주민들이 치솟는 집값과 임대료를 감당하지 못하고 결국 동네를 떠나게 되는 그래서 처음 인구의 유입시켰던 특징은 사라지고 단순 상업지역으로 변해버리는 현상이다.


최근에는 ‘투어리스티피케이션(touristification)’이란 말도 생겨났다. 이는 관광지화 하다(touristify)와 젠트리피케이션과의 합성어로 주거지가 관광지로 바뀌면서 원주민이 이탈하는 현상으로 임대료 상승로 인한 이탈이 아닌 관광객의 등쌀에 떠나는 현상을 말한다.

사람이 많이 모이는 것은 지역 경제 활성화와 더불어 여러 가지로 지역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방문자, 관광객 등이 몰리면서 내 삶의 터전을 관광객들에게 뺏기며 소음과 사생활 침해 등 정상적인 삶을 유지하기 어려운 상황까지 놓이게 된 것이다. 대표적으로 서울의 북촌 한옥마을, 해방촌이나 벽화로 유명해진 이화마을 등에서는 오히려 벽화를 훼손하기까지 하면서 관광객이 오는 것을 거부하는 형편에 까지 이르렀다고 한다. 이러한 아이러니한 현상은 구도심 공동화와 개발, 활성화로 인한 원주민이탈, 다시 공동화로 이어지는 악순환을 반복 할 가능성 있다.

이러한 문제점들이 있기에 이를 보완하여 재건축, 재개발을 중단하고 주거환경개선사업 등으로 전환하여 원주민들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들이 결과로 나타나고 있으며 이미 관광지화 된 지역들과 유동인구가 많아지기 시작한 지역들도 당장의 이익보다는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원주민과 방문객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자정의 노력과 이를 뒷받침 하는 지원 정책 등이 맞물려진다면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 본래의 뜻처럼 모두가 만족할 만한 도심 활성화가 되지 않을까 생각된다.




나성영